안전놀이터 먹튀폴리스 에서

안전놀이터 먹튀폴리스 에서

스포츠중계 이륙아들 뱅기서 1시간 자고 일어나서 거의 4시간동안 부잡부리고 안 잤…?????♀? 비행기에서부터 영혼 탈탈 털림기내식은 후기 워낙 많이 봐서 기대 안 했는데… 역시나 넘 차갑고 맛도 별로여서 전 한입 먹고 안 먹었음다낭 도착하니 비 옴ㅜ 어제까지 날씨 좋았다는데… 왜 오늘은 비가 오는 건지입국심사 엄청 간단… 수화물 찾고 바로 나옴 끝출구에서 젠틀게 생긴 도낭도깨비 픽업 기사님께서 (은방망이혜택) 이름 써진 피켓 들고 서계심.차 가지고 오셔서 타고 호텔 (빈펄콘도텔리버프론트)로 이동비 와서 습하고 매연 장난 아니였고… 베트남 도로는 그야말로 차와 오토바이가 섞여서ㅋㅋㅋ 살벌했음 (개인적인 첫인상)호텔 도착했지만 체크인 2시라서 트렁크 킵해놓고 그냥 호텔 3층 레스토랑 가서 점심 먹음대식가인 신랑덕에 쌀국수, 하와이인피지, 라면&김밥, 랜시고랭, 베남커피, 파인애플쥬스 주문쌀국수는 5살 아들이 맛있다며 엄지척ㅋ 랜시고랭도 맛있다며 잘 먹음갠적으로 김밥만 빼고 다 맛있었음신랑은 베트남커피 맛에 엄지척!! 진짜 고소하고 진하고 맛있었음역시 호텔 레스토랑이라 가격이 좀 비쌌음(?) 우리나라 돈으로 4만5천원정도 나옴호텔은 하*투어 상품권으로 예약해서 바우처 보여주며 2시전에 체크인 시도했는데 아직 청소가 안 끝났다며…ㅜ원래 34층 배정 받았다가 청소 저 끝난 31층 배정 받아서 2시 전에 입실이그제큐티브스위트룸 리버뷰 예약했는데 뷰 끝장남ㅜ욕실 욕조뷰도… 발코니뷰도 다~ 엄지척샤워 후 1시간정도 낮잠 자고 일어나서 움직임4시쯤 호텔에서 일단 100달러 2,301,000동에 환전하고그랩 타고 한시장 (그랩비용 4인승 25,000동)금은방에서 100달러에 2,313,000동에

스포츠중계 시청하고 소리지르다

환전신랑 베트남 동 단위에 정신 못 차리고 확인도 안 하고 그냥 가려는 거ㅋ 제가 그 자리에서 환전 금액 는지 확인함.다도 후기 검색하고 한시장 114 가서 아오자이 맞춤아들 250000동 나 300000동 = 550000동50만동에 해달라니 내껀 안 비치는 원단으로 해주겠다 하셔서 그냥 계산함, 7시반쯤 찾으러 오라고 함(맞추고 다른 가게 지나쳐 오다보니 성인 25만동, 29만동 하는 곳도 있었는데 그냥 후기 믿고 맡김)나이키 티 5천원이라고 했는데 안 사고 패쓰아이 반팔+반바지 세트 6천원이라며 사라고 하셔서 봤는데 실밥처리 넘… 고 별로라 그냥 갈려니 5천원에 준다며~ 그래도 안 사고 그냥 패쓰ㅋ라탄백 사고싶었지만 벌레 나온다는 후기글들 많이 봐서 그냥 패쓰ㅜ콩카페 1호점 가서 아들은 라임쥬스, 나는 코코넛스무디커피, 신랑은 베트남아메리카노 주문… 신랑이 아들땜에 명빈케이크&땅콩사탕 주문했는데 금박지에 싸여진 게 명빈케이크?????? 순간 당황, 맛도 그닥… 땅콩사탕은 맛나다고 잘먹음코코넛스무디커피 달달하니 맛났음7시반 쪼끔~ 어서 한시장 갔는데 불 다 꺼져서 아오자이 못 찾고 낼 찾으러 가기로…;;신랑 기다리는 동안 엄청 큰 쥐가 쓰윽 지나간 거 보고 식겁??그랩 타고 호텔 (그랩비용 4인승 28000동)도착하니 청소 다 해놓고 디저트? 가져다놓고 가셨음씻고 호텔 근처 vin 프라자인가? 아울렛 같이 생긴 곳 감리비이스 티 하나에 우리나라 돈으로 6만원정도, 야들 크록스 샌들 한화로 약 4만얼마? 우리나라랑 별 차이 없는 것 같아서 쇼핑 패쓰고 신랑이 스벅에서 베트남MD 머그컵이랑 음료 사줘서 호텔로…야경도 역시 멋진 빈펄콘도텔 이그제티브스위트룸 ????직원분들도 친절하고 룸 컨디션도 만족스러운데… 단점이라면 고층인데도 오토바이랑 자동차 경적소리등… 시끄러움;;한국에서 롱패딩 입고 와서 롱패딩은 차에 두고 경량패딩으로 갈아입었어요.저는 임산부라 나트원피스에 기모레깅스… 경량조끼 입고 다낭 도착해서 조끼는 벗었는데 비가 와서인지 습하고 더워 벅이였네요. 호텔 도착해서 씻고 얇은 원피스에 얇은 레깅스 입고 외출했는데 밖에선 딱 좋았는데 쩌비엣 식당 들어가서는 쫌 습하

다같이 함께하는 스포츠중계

고 더워서 땀 좀 흘렸고요.5살 아들은 엷은 긴팔이랑 긴바지 입혔는데 역시나 식당에서는 땀 쪼금 흘리더라구요.비는 내렸다 그쳤다 반복… 쌀쌀한 듯 하면서도 습하고…오늘 같은 날씨에는 긴바지에 반팔 입고 얇은 가디건이나 바람막이? 걸치고 입고 벗는 게 나을 듯요.동지갑 고민하다 안 사고 냥 왔어요.신랑 동그라미 많아서 정신 못 차림ㅋ 신랑이 돈 계산해서 빼면 제가 2차 확인하고 냈어요. 갠적으로 동지갑 없이도 계산 잘 함요. 급하게 계산하시지말고 차분하게 잘 확인하고 계산하세요.거스름돈 받을 때도 꼭 그 자리에서 확인하고 자리 떳어요.내일은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네요.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2018년 10월에 출시한 ‘포르자 호라이즌4’예전에 한번 구매 해볼까 하다가 하는 게임이 많아서미뤘었데…최근 포르자스샷 장인들께서 뽐뿌질을 하여이번 반값때 후딱 얼티로 구매했습니다 ㅎ2년동안 했던 레이싱 게임(PC)이니드포 엣지, 니드포 페이백, 카즈2, 크루2, 니드포 히트 했었으며이중에서 니드포 시리즈가 제일 많이 플레이 했습니다.(위에 게임들과 비교해볼 생각)포르자4는 그냥 다운 눌러놓고 딴짓하다보니 어느새 다 됐네요?ㅎ아직 초반이라 결론내리기는 힘들지만그냥 초반 느낌으로는더크루2랑 아주 비슷하네요크루2는 솔직히 잘 만들었지만조작감이 저랑 맞지 않아 오래 하진 않았습니다….근데 호라이즌4도 조작감이 크루 같네요?ㅠㅠ(망했당)아직 고성능차까지 타보지 못해서 그런가….좀 더 해봐야겠지만….니드포를 오래한 이유는 조작감(아케이드성)이 쉬운편이고 직관적이며속도감, 비주얼, 차량 외관커스텀,데칼 등….화려한 시각적 효과로컨텐츠부족한거 빼면은 저는 딱 좋습니다.제 느낌으로 조작감이 어려운 순으로 뽑자면은카즈2(너 얼) > 호라이즌4 > 크루2 > 니드포이정도로 생각 됩니다…하지만 호라이즌4만의 매력은 있습니다.출시한지 1년이 좀 넘어 늦게 구입했지만은호라이즌 시리즈를 처음 접한 저로써는모든게 신선하네요?ㅋㅋㅋ특히 배경이 완전 해외여행온 느낌….(4계절 진짜 미쳤네요)배경에 소소한 디테일이나 주변 환경 사물등등 되게 많은거 같은데;;;; 하는 생각마저 드네요;;그리고레이싱중 도로바닥에 이동경로 라인이 옵션으로 있어서브레이크 이밍이나 코너가 쉽게 눈에 보여서 좋았습니다.(니드포는 복잡한 도심에서는 앞에 코너가 잘 안보일때가 있음 ㅠㅠ)스샷을 찍어볼려고 했는데….와….장인님들 포샵을 도데체 어떻게 하셨음?스샷 퀄이 옵션좀 올렸는데도 장인들 만큼 될런지 하

먹튀 신고 여기다!

먹튀 신고 여기다 !

스포츠중계 11월 9일 토요일 아이동반 홍콩으로 출국했어요. 홍콩 여행 경험이 많았고 워낙 홍콩갬성을 사랑해서 간만의 방문이 좋긴 했지만 그전날 갑작스런 시위대의 죽음으로 걱정을 많이 했어요.. AEL타고 구룡역 도착해서 k2번 무료셔틀 타고 마르코폴로 홍콩 호텔 체크인했어요.. 여기 첨 가보는데 위치 완전 대박이예요..개인적으로는 많이들 가시는 ymca보다 더 좋았어요.. 그전에 인터 킴벌리 ymca 르네상스등..경험 많아요.. 레인크로포드쪽 나오면 그냥 하버시티 오션센터..스타페리 타는곳도 100미터..시설은 4성급정도? 위치가 열일 하네요.. 첫날..나트랑점심 스미글쇼핑 스타의거리 산책후 아쿠아루나 심포니오브라이트 탑승 템플스트리트 야시장 스파이시크랩..호텔 귀환..시위대 1도 못봤어요.. 둘째날..제니베이커리 쇼핑후 스윗다이너스티에서 점심먹으려고 했는데 문을 닫아서 하버시티 크리스탈제이드 점심 먹고 호텔에서 쉬다가 빅토리아피크 가서 마 담투소 관람 테라스 구경후 부바검프 식사후 귀환..이날도 무사.. 세째날.. 막스누들 식사후 체크아웃.. 마카오 가는 배타려고 중항성 가는길에 무장경찰 목격..후다닥 배타러..고고..마카오 내려서 마카오그랑프리 준비로 셔틀 장소 가 10분정도 걸어야했어요… 갤럭시단지 반얀트리 체크인.. 시설이야 당연 좋은데 서비스가..아주 굿잡..ᄒᄒ 턴다운서비스로 청소 계속 해주고 세심하네요..8시 하우스오브댄싱워터 보러 갔는데 셔틀 이용이 아이 있으니 녹록치 않아 택시 탔어요…볼만하고 좋았네요.. 끝나고

스포츠중계를 집중하여 시청하는 방법

건너편 윈팰 분수쇼 보러 가려 했는데 아이가 자는 바람에 귀환.. 네째날 반얀트리 바로 앞이 파도풀이어서 날씨 좋아 이용..물은 좀 차가웠지만 모래놀이도 하고 파도풀 재밌었네요.. 갤럭시 푸드코트에서 밥먹고 쉬다가 윈팰 분수쇼보고 곤돌라 탑승.. 베네시안까지 걸어갔어요..15분정도 소요..구경하다가 북방관에서 밥먹고 귀환 다섯째날.. 오전 파도풀..이날 날씨 좋고 햇빛 따가워서 좀 탔어요..오후에 마카오타워 에프터눈티 먹고 세나도광장 돌고 귀환해서 브로드웨이식당가 팀호완 식사.. 여섯째날..반얀 체크아웃후 hkmo 갤럭시 다이아몬드로비에서 구룡 엘리먼츠까지 가는거 이용해서 홍콩 해관 넘어와 그 버스 안타고 바로 택시 타고 디즈니랜드 호텔 체크인..이방법 강추.. 디즈니2일권 끊어갔어서 첫날은 왼쪽 돌았어요..토이스토리쪽… 7시15분 클로즈..클스마스 준비로 어쩌고..그런가봐요… 셔틀 타고 호텔귀환해 클럽하우스에서 맥주 마시며 마무리.. 베딩스토리도 있고 조으네요.. 디즈니호텔중 시설이 오래되서 별로라는 후기가 있었는데 공주님을 사랑하는 우리아이한테는 분위기 딱이예요.. 일곱째날..비비디바비디부 예약해서 딸아이 공주변신..불편하게 하루 종일 그러고 돌아다녀도 마냥 좋은가봐요..디즈니랜드에서 식사..비싸긴 했는데 나쁘진 않았 어요..오늘은 투모로우랜드와 공연관람중심.. 놀이기구도 좀 타고… 기념품 사시려면 6시 이전에 사세요..6시이후 메인스트리트 기념품샾은 계산하는줄도 길고 아수라장.. 여덟째날.. 오전 실내수영장 수영후 체크아웃..미로정원에서 사진 찍고 놀다가 공항 왔어요..공항입구에서 경찰이 시위대색출을 위해 일일이 여권검사해요.. 무사히 귀국.. 7박8일의 긴 여정을 아이동반이라 시위대때문에 걱정도 많았는데 운도 좋았고 날씨도 도와줬고 아픈데 없이 무사히 다녀왔네요.. 20대때부터 옆집처럼 드나들던 홍콩이 갈등을 겪고 상처받는거같아 누구보다 안타깝지만 여전히 홍콩의 야경은 저를 설레게 하고 추억놓게 하네요. 아무래도 아이위주라 당분간은 홍콩 못올거같아 내가 사랑했던 홍콩을 아이에게 보여주고싶고 더 크기전에 디즈니공주체험 해주려고 방문한건데..좀 서운하네요.. 스탠리도 옹핑도 미드레벨도 디베이도 라마섬도 이모든것 우리아이에게

스포츠중계 보러 빠르게 이동하다

보여주고싶었는데.. 빠듯한 스케쥴과 저질체력으로..ᅲ ᅲ 암튼 방문전 들락달락거리며 포홍카페에서 도움 많이 받아 감사드립니다.. 여행계획 있으신분들 정보 많이 활용하시고 무사히 귀국하시기 바랍니다. 홍콩 시위가 거세지면서 아마 관련해서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을텐데요. 저 역시 여행 전 거의 매일 홍콩 시위 상황을 찾아봤던터라 고민하시는 분들을 위해 후기 올립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저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시위대를 본적도 없었고 이동에도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 이번 여행은 사전에 가고싶 은 장소를 하나도 정하지 않고 현지 상황에 맞춰서 움직였기에 가능했던 것 같아요. 그렇지만 무료 취소가 가능하신 상황이라면 굳이 현재 시점에서 홍콩을 선택할 이유는 없다고 보여집니다. 일단 행동에 제약이 너무 많아요. 다만 저처럼 취소불가라면(ᅲᅲ) 현지 상황을 잘 파악하시면 위험한 상황없이 여행을 마칠 수 있기에 너무 걱정 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주말에는 무조건 시위가 있습니다. 평일은 대부분 조용한것 같지만 주말엔 무조건 시위가 있다고 생각하고 일정을 잡으셔야합니다. 호텔에 오래 머물 수도 있으니 이왕이면 호텔에 비중을 높이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클럽 라운지) 이건 사실 제 경우였는데요. 홍콩섬에서 대규모 시위가 있었던 11월 2일 저는 그냥 침사추이 구경+쇼핑 후 일찌감치 들어와서 라운지에서 놀았어요. 일반적으로 시위를 하지 않는 곳은 상대적으로 평온합니다. 물론 이 부분은 장담할 수 없지만 시위대가 모이지 않는 장소는 평소와 매우 똑같습니다. 홍콩섬 일정, 구룡+몽콕, 외곽으로 세가지 일정을 짜두시고 상황에 맞춰서 움직이시면 상대적으로 불편함 없이 다닐 수 있을 거에요. 되도록 일찍 움직이시면 좋아요 저녁 상황은 그날 되봐야 알게 되는 거라 아침부터 돌아다니고 상황에 맞춰서 저녁엔 호텔 복귀하는 일정으로 움직이는 것을 추천드려요 저는 11월 2일 – 4일(토일월) 여행을 했구요 11월 2일에는 홍콩섬에서 대규모 시위가 있었습니다 숙소가 다행히 침사추이라 2일에는 침사추이 지역에만 머물렀습니다. 홍콩섬에서 시위가 굉장히 크게 있었음에도 침사추이는 너무나도 평온했어요. 오히려 사람이 너무 많아서 걷기 불편할 정도였어요 청힝키에서 딤섬이랑 누들 먹고 쇼핑몰들 돌아다녔어요 ᄒᄒ 청힝키는 삼년전에 왔었는데 여전히 맛있네요.